여행후기 목록

물가 급등에 독일 저축 여력 없는 가구 1년새 15%→60%로

페이지 정보

추대한 22-08-27 01:03 9회 0건

본문

http://news.v.daum.net/v/20220822083507923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물가가 급등하면서 독일 가구의 60%는 저축할 여력이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독일 저축은행연합인 슈파카세의 헬무트 슐레바이스 회장은 21일(현지시간) 벨트암존탁과의 인터뷰에서 "뚜렷한 물가상승으로 독일 가구의 60%까지가 월별로 처분가능소득 전체 또는 그 이상을 순수한 생계유지에 투입해야 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 가구는 단순히 말해 저축 여력이 없게 되는 것"이라고 내다봤다.


슈파카세의 추산대로라면 저축 여력이 없는 가구는 독일 전체 4000만 가구 중 2400만 가구에 달하게 된다. 독일 슈파카세 ‘자산 바로미터’에 따르면 1년 전만 해도 독일에서 저축 여력이 없는 가구는 전체의 15%에 불과했다. 독일 슈파카세 그룹의 고객은 5000만 명에 달한다.


독일 최대 협동조합은행인 폴크스&라이프아이젠방크(BVR)도 고객들의 여력이 축소되는 게 감지된다고 밝혔다. 안드레아스 마르틴 독일 BVR 대표는 "높은 물가상승률이 소비자의 구매력을 빼앗아 저축 여력이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한창이었던 2020년에는 소비 기회가 부족해 저축률이 16%까지 상승했지만, 올해는 팬데믹 이전인 11%로 다시 하락할 것이라는 게 772개 지점, 3000만 명의 고객을 관리하는 이 은행의 전망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 경남 남해군 삼동면 독일로 61-29   H.P: 010-6617-1170

Copyright © 2018 프랑크푸르트 All rights reserved.

TODAY
29
TOTAL
51,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