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 목록

"베이징 올림픽 못 나간 게 약 … 발전의 원동력 됐다"

페이지 정보

텔레 asa373 23-10-01 20:52 2회 0건

본문

icon_link.gif https://etoland.co.kr/link.php?n=7392503 복사

피겨 세계선수권 銀 이해인
TV로 선배들 경기 보며 배워
시즌 초반 부진 딛고 은메달


이해인이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에서 은메달을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박형기 기자

가장 아름다운 스포츠 중 하나로 꼽히는 피겨스케이팅은 수도자와도 같은 삶을 강제한다. 체중 관리를 위한 식단 조절은 기본이고, 딱딱한 스케이트 부츠를 신고 달리는 얼음 위 훈련은 발의 고통을 동반한다. 하지만 지난달 일본에서 열린 세계 피겨스케이팅 선수권 대회 싱글 경기에서 차준환(고려대)과 나란히 은메달을 목에 건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국가대표 이해인(18·세화여고)에게서는 또래와 같은 여고생의 밝은 모습이 먼저 보였다.

소속사 올댓스포츠 사무실에서 만난 이해인은 은메달을 축하한다는 기자의 말에 소리 내어 웃으며 인터뷰를 시작했다. 금메달까지 못 가서 아쉽지 않냐는 질문에는 눈을 크게 뜨며 "2등이 어디냐, 메달을 딸 것이라고 생각도 못했는데 은메달을 받아서 꿈같은 순간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시즌 초반 그랑프리 대회에서 계속 부진했고 희망이 안 보인다는 생각까지 들긴 했다. 일단 4대륙 대회와 세계선수권까지만 열심히 해보자고 힘을 내봤는데 다행히 잘됐다"고 말했다. 4대륙 대회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이해인은 지난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스스로에게 "4대륙 때처럼만 하자"고 혼잣말을 한 뒤 깔끔한 연기를 다시 선보이는 데 성공했다.

그렇게 얻어낸 김연아 이후 10년 만의 세계선수권 메달은 아직도 얼떨떨한 모양이다. 이해인은 "귀국한 뒤 친구와 마트를 갔는데 나를 알아보시고 사진을 찍어달라는 분도 만났다. 언젠가는 나도 준환 오빠처럼 인기도 많아지면 좋겠다"고 수줍게 털어놨다.

한동안 고난을 겪은 뒤 얻은 메달이라 기쁨이 더욱 크기도 하다. 초등학교 1학년 때 주말 취미반으로 처음 스케이트를 신은 이해인은 주니어 그랑프리 2연속 우승에 성공하는 등 돋보이는 선수였지만 시니어 무대로 접어든 뒤 성장통을 겪었다. 2019년에는 복숭아뼈에 물이 차는 부상으로 고생했고, 특히 지난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컨디션 난조를 이겨내지 못하며 상위 2명에게 주는 올림픽 출전 티켓을 놓친 부분이 뼈아플 터였다.

이를 두고 이해인은 "언니들이 노력한 걸 아니까 새삼 행복한 마음도 들었다"며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오히려 그런 경쟁들이 자기 스스로를 발전시키는 동력이 됐다는 고백도 나왔다. 이해인은 "내게는 (김)연아 언니뿐만 아니라 (임)은수·(김)예림·(유)영 언니 등이 모두 어릴 때부터 '우와' 하면서 보던 언니들이다. 은수 언니의 표현력, 예림 언니의 긴장을 다스리는 마음가짐, 영 언니의 속도 등 배우고 싶은 것이 많다"고 말했다.

혹시나 스케이트에 집중하느라 학창 시절의 즐거움을 놓치는 게 아쉽지 않았을까 싶었지만 친화력 넘치는 그에겐 문제 될 것이 없는 모양이다. "빙상장에 가면 대관에 따라 시간이 나뉘는데 그게 학교 종 치는 느낌도 든다. 같이 훈련하는 선수들과 가끔 얼음 위에서 피구를 즐기기도 하고… 어디서든 열심히 배우면 학생 아닐까?"라는 반문이 따라 나왔다.

그림을 잘 그리고, 외국어 사용에도 거리낌이 없는 '팔방미인' 이해인은 외국인 선수들과도 대화하는 것을 즐긴다. 이해인은 "일리아 말리닌, 사카모토 가오리, 미하라 마이 등과 친하게 지내는데 그림을 그려 선물하니 엄청 좋아했다"고 밝혔다. 이해인의 꿈은 지금처럼 즐겁게, 오래도록 피겨 스케이팅을 하는 것이다. 이해인은 "올림픽은 한번 나가보고 싶지만 그것만 보지 말고 눈앞에 있는 대회 하나하나에 집중하려고 한다"고 내다봤다.

기사제공  매일경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 경남 남해군 삼동면 독일로 61-29   H.P: 010-6617-1170

Copyright © 2018 프랑크푸르트 All rights reserved.

TODAY
209
TOTAL
86,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