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 목록

美유권자 10명중 4명, “바이든·트럼프 재대결은 피곤”

페이지 정보

텔레 asa373 23-09-26 01:48 6회 0건

본문

미국 유권자 10명 중 4명은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재대결에 피로도를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야후뉴스와 여론조사업체 유고브가 지난 14∼17일 전국의 등록 유권자 1530명을 상대로 조사해 23일(현지시간) 내놓은 결과(오차범위 ±2.8%포인트)에 따르면 응답자의 38%는 바이든·트럼프 리턴매치 가능성에 대해 “피로를 느낀다”고 답했다.

조사 대상의 29%는 두 사람의 재대결에 두려움을, 23%는 슬픔을 느낀다고 각각 응답했다. 중복 답변을 가능하게 한 재대결에 대한 응답에서 23%는 희망을, 긍지와 감사를 느낀다는 응답자는 각각 8%, 7%로 조사됐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이 결과는 차기 대선의 가장 가능성이 큰 것 중 하나인 바이든 트럼프의 재대결에 대한 열의가 매우 부족함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이번 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층 및 민주 성향 유권자 중 43%가 바이든 대통령이 출마해야 한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대선 출마 선언 4주년인 오는 25일 영상 메시지를 통해 2024년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에서는 지금까지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조카인 로버트 F. 케네디 주니어와 작가인 메리앤 윌리엄슨이 2024년 대선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공화당 지지층과 공화 성향 유권자들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49%의 지지를 얻어 25%에 그친 론 디샌티스 후보를 24%포인트 앞섰다.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는 6%, 팀 스콧 상원의원은 4%로 나타났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맞대결을 전제로 오늘 투표를 한다면 누구를 지지하겠느냐는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46%, 트럼프 전 대통령 42%의 지지를 얻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디샌티스 주지사와의 맞대결에서도 45%대 41%로 앞섰다.

한편 NBC가 지난 14∼18일 전국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한 결과(오차범위 ±3%포인트)에 따르면 공화당 지지층 및 공화 성향 유권자의 68%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가 그의 대선 출마를 막으려는 정치적 시도라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지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응답자의 26%는 바이든 대통령을 이길 후보 지명이 더 중요하다고 했다.

http://n.news.naver.com/article/016/0002133964?cds=news_my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소: 경남 남해군 삼동면 독일로 61-29   H.P: 010-6617-1170

Copyright © 2018 프랑크푸르트 All rights reserved.

TODAY
209
TOTAL
86,902